여친과 김장훈 콘서트를 가기로한 06년의 마지막날...
특별히 맛있는 집이 있나하고 인터넷을 뒤적거렸습니다..
점심은 부산역 건너편 차이나 타운에 있는 [일품향]에서 해결하기로 결정...
중국집인데, 희한하게 면종류 음식이 없습니다.
대부분이 요리이고, 밥종류로는 새우볶음밥과 잡채밥...
잡채밥은 비추라는 글귀가 떠올라, 새우볶음밥과 만두국...
그리고 제일 중요한 "꾼만두"를 시켰습니다.
왜 군만두가 아닌 꾼만두인지는 모르겠으나, 제가 태어나 먹은 꾼만두 중 가장 감동어린 맛이었습니다..ㅜ.ㅜ

그리고 저녁을 해결하기위해 다시 뒤적뒤적...
부산 그랜드 호텔 뒷편에 위치한 [최부자 화로구이]
첫인상은 깔끔하다 였습니다.
맛은???
아...이 역시 감동입니다..
저도 참 고기 좋아라하는 사람인데, 어릴적 진영갈비를 다 뜯어먹다시피 한 사람인데...
완전 감동 받고 나왔습니다.
공연시간에 쫒기다보니, 느긋하게 먹지 못하고, 둘이서 허겁지겁 먹고나온게 아쉽네요..
하지만, 3인분만 시켰다가 1인분추가에 밥두공기 냉면까지 먹고왔으니, 공연볼때 배가 부담스럽더군요...

부산에 가실일 이 있다면, 일전에 제가올린 대구탕집이나 오늘 올린 두집에 가신다면, 정말 맛있는 식사하실 것 같네요..
그럼 다들 맛있는 하루되세요~

참고)사진은 인터넷에서 퍼와서, 제가 약간 편집했습니다.